부산에서 유흥업소 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부산시 보건당국은 전날 의심환자 3213명을 검사한 결과 3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5일 밝혔다. 부산지역 누적 확진자는 4091명이다.이날 종사자 1명과 이용자 1명, 관련 접촉자 14명 등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 14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유흥업소 발 확진자는 종사자 52명, 이용자 65명, 관련 접촉자 170명 등 총 287명으로 늘었다. 부산에선 지난달 24일 이후 노래방 등 유흥업소 발 감염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부산시 보건당국은 지난 2일로 전체 유흥업 종사자 7903명과 이용자 1225명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마무리한 상태다. 하지만, 이날 확진자 2명의 동선에 노래연습장이 포함돼 추가 감염 가능성이 여전한 상태다.

부산 유흥업소發 코로나 확진 또 나왔다···14명 추가, 총 287명

부산시 관계자는 “노래연습장은 노래를 부르는 과정에서 비말이 생성되므로 밀폐된 공간이거나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 감염 전파의 위험성이 매우 높다”며 “노래연습장 운영자와 이용자는 개별 룸 환기, 마스크 착용, 시설 내 음식 섭취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보건당국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하구 온천스포츠랜드와 관련해 4일까지 1184명을 검사했다. 그 결과 3명이 5일 추가 확진돼 관련 확진자도 37명으로 늘어났다.부산시는 사하구 일대에서 지속해서 많은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4일 사하구 신평레포츠 공원에서 운영을 시작한 이동 임시선별검사소를 오는 10일까지 운영하기로 했다.한편 부산에서 치료를 받는 577명의 환자 가운데 현재 6명이 위·중증 환자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4일 오후 9시 기준 1분기 코로나19 백신 접종대상자 6만8197명 가운데 1차 접종은 86.6%, 2차 접종은 0.4%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또 2분기 접종대상자 28만9403명 가운데 6.8%가 1차 접종을 했다고 덧붙였다.확진자가 늘면서 접촉자 7396명과 해외입국자 3064명 등 총 1만460명이 자가격리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