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희 치매 방치 의혹에…지인들 “아니다” 尹동생들 “맞다” 복마전 | 다다마사지 | 한국

피아니스트 백건우(75)가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앓고 있는 아내 윤정희(77·본명 손미자)를 프랑스에 방치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백건우·윤정희 부부의 오랜 지인이 방송에 출연해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8일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남성 A씨는 자신을 백건우·윤정희 부부의 23년 지기라고 소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백건우 씨가) 너무 황당하고 당황해하고 있다”며 “백건우 선생님과 어제 아침에도 통화했다. 백 선생님이 10일 한국에 와서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윤정희가 프랑스 외곽 아파트에 방치된 채 외부와 단절된 생활을 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홀로 윤씨는 알츠하이머와 당뇨로 투병하는 중이며 윤씨가 직계 가족으로부터 방치되고 기본적인 인권조차 박탈된 상황에서 벗어나 한국에서 남은 생을 보내도록 해 달라고 했다.

그러나 A씨는 청원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작년 가을에 윤정희 생일 때 음식점에 가서 가족들이 찍은 사진도 저한테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크리스마스 때 가족끼리 따님하고 손자하고 파티하는 사진도 받았다”며 “지금 2년 동안 (두 분이 못 만나고 있다고 하는 것은) 정말 황당한 거짓말”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윤정희가 그렇게 춤을 잘 추시는지 몰랐다”며 “프랑스 여성 두 분이 거실에 있고 손자가 있는데 음악에 맞춰 너무 즐겁게 춤을 추는 동영상을 저한테 한번 보내주신 적도 있었다”고 했다.

다만 A씨는 청원 중 ‘나이보다 20년은 늙어 보인다’라는 내용에는 동의한다고 했다. 그는 “윤정희가 계속 활동하다가 병으로 집에만 있으시다 보니까 꾸미지도 않고 염색도 안 하니까 백발의 할머니처럼 보인다. 그러니까 그 모습이 참 안쓰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윤정희가 간병인 돌봄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선 “하루에 간병인이 간호사 한 사람, 또 중국계 동양계 간병인이 한 사람, 또 저녁 5시에 또 한 사람이 온다고 백건우가 분명 저한테 말했다”고 했다. 이어 백건우와 딸이 윤정희를 직접 돌보지 않는 이유에 대해 “우리나라에서도 치매 환자를 집에서 돌보는 사람이 참 드물다. 또 따님이 일을 하고 있고 백건우는 해외 연주를 계속 다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A씨는 윤정희 형제자매와 백건우 간 성년후견인 선정을 둘러싸고 벌어진 갈등에 대해서는 “만약에 내 어머니가, 내 아내가 아프고 자식이 다 있는데 이모나 외삼촌, 아니면 처남이나 처제가 와서 데려가겠다고, 후견인을 우리가 하겠다고 하면 얼마나 황당하겠느냐”고 했다.